세대불문 공감 뮤지컬이 돌아온다!

3 15() 13시 티켓 오픈!

 

뮤지컬 <쿵짝>

 

명작 단편소설과 뮤지컬이 다시 만났다!

4 6() 대학로 자유극장 개막!

 

0314_보도사진_포스터.jpg  

:: 사진 = 뮤지컬 <쿵짝> 포스터 이미지 | 제공 = 아시아문화원, 공연배달서비스 간다 ::

 

 

한국을 대표하는 명작 단편소설과 뮤지컬의 완벽한 만남을 보여 주며 화제를 모았던 뮤지컬 <쿵짝>이 오는 3 15() 오후 1시 티켓 오픈을 앞두고 있다.

 

뮤지컬 <쿵짝>은 우리의 기억 속에서 잊혀져 가는 한국의 단편 소설 세 편 <사랑손님과 어머니>, <동백꽃>, <운수 좋은 날>을 추억의 노래와 곁들여 뮤지컬로 탄생시킨 작품이다. <사랑손님과 어머니> 속 주인공인 옥희를 화자로 내세워 1인칭 관찰자 시점, 1인칭 주인공 시점, 전지적 작가 시점 등 각각의 특징에 맞는 시점으로 무대를 펼쳐 보이는 것이 이 공연의 특징이다.

 

더불어 텍스트로만 접했던 우리의 고전 소설을 기발한 상상력을 통해 무대 위에서 펼쳐내며 잊혀져 가는 고전을 조금 더 쉽고 재미있게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선사했다. 이에 2016년 공연 당시 전 회차 매진을 기록하고, '사랑'이라는 보편적인 메시지 속에 담겨있던 그 시대 속 삶의 이야기를 고스란히 느끼게 하였다는 호평을 이끌어냈다.

 

또한 작품의 시대적 배경에 어울리는 1930~50년대 추억의 노래와 각 소설의 문장과 대사가 살아 움직이듯 장면을 섬세하게 표현하는 배우들의 연기가 어우러져 관객들은 마치 책 속에서 인물들과 함께 호흡하는 느낌을 받으며, 공연을 관람한 이후에도 깊은 공감과 여운을 느낄 수 있다는 평을 남겼다는 후문이다.

 

뮤지컬 <쿵짝> 2016 2월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아시아문화원 공동제작 및 기획공연과 대학로 정식 공연 등 공연 때마다 매번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으며, ‘원주 다이나믹 페스티벌’, ‘직장배달콘서트’, ‘신나는 예술여행’, ‘청소년 초청공연등을 통해 전국 방방곡곡에서 공연을 선보임으로써 남녀노소 누구나 편하게 즐길 수 있는 세대불문 공감 작품임을 입증하였다. 이는 우리에게 익숙한 이야기 위에 흥겨운 음악을 더해 1080 모든 세대를 아우를 수 있으며 올 봄, 관객들을 삼삼오오 공연장 나들이로 안내 할 것이다.

 

또한 이번 공연에는 오우석, 김보정, 김은영, 박정민, 최혜진, 윤차영 등 기존에 뮤지컬 <쿵짝>을 책임졌던 배우들을 비롯해 안세호, 이석, 조용민, 조훈, 신창주, 백지예, 김하진, 한수림, 김방언, 한우리 등 새로운 얼굴들이 합류해 무대 위에서 이전 시즌과는 다른 매력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뮤지컬 <쿵짝> 4 6()부터 4 29()까지 대학로 자유극장에서 공연되며, 3 15()부터 4 5()까지 예매하는 관객들에게는 조기 예매 할인 50%를 제공한다.(문의 02-744-4331) 


(사진으로 보는 뉴스 포토앤아이,함동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