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로 연극 오백에삼십 오는 4월부터 우리 매일 만나요


[오백에삼십] 포스터_보도기사용.jpg

 

 대학로에서 진행되고 있는 생계형 코미디 연극 <오백에삼십> 오는 4월부터 우리는 매일 만나볼  있게 되었다. 티켓 예매사이트 상위권에  안착해있던 <오백에삼십> 관객들의 성원에 힘입어 4월부터 월요일 20 회차를 추가. 더불어 문화가 있는 (매월 마지막  수요일) 기존 20 회차 이외에 17 회차를 추가 진행하여  많은 관객에게 문화 혜택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고 관계자는 밝혔다.

 

 

 연극 <오백에삼십> 보증금 500 원에 월세 30 원인 돼지 빌라에 모여 사는 인물을 배경으로, 돈도 없고 빽도 없지만 포기하지 않고 유쾌, 통쾌, 상쾌하게 삶을 살아가는 행복한 청춘들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공감 가는 소재로, 소극장 공연의 장점을 살려 친근하게 옆집 , 누나처럼 관객 가까이에 다가간다. 2015 11 서울 대학로에서 첫선을 보인 <오백에삼십> 오픈런 공연으로 현재 장기간  성공의 가도를 달리고 있다. 이처럼 관객이 끊임없이 연극 <오백에삼십>  찾는 것은 무엇보다 우리  속의 고단함을 담담히 녹여내며 아픔을 위로한다는 점에서  이유를 찾을  있다.

 이처럼 롱런하는 <오백에삼십> 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매일 관객들을 만나게 되면서 벌써, 많은 이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대학로 미마지아트센터 풀빛극장에서 절찬리 공연 진행 중인 코믹 서스펜스 연극 <오백에삼십> 공연 시간은 - 20,  17·20,  12·14 30·17·19 30,  13·15 30·18시로, 자세한 공연 문의는 공연기획사 대학로발전소, 상세 공연 정보는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확인할  있다. 

 

 

(사진제공:대학로발전소)


(사진으로 보는 뉴스 포토앤아이,함동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