렛츠 댄스, 크레이지대학로에 가면 꼭 봐야 하는 공연!

젊은 연인들, 청춘들이여 Let’s Dance, Crazy!!

 

 


666666.jpg

 



댄스컬 렛츠 댄스, 크레이지’(Let’s Dance, Crazy) 새롭게 태어난 사춤시즌2 더 솔직하고 더 역동적이게!

 

 

 

사랑하면 춤을춰라가 시즌2 ‘렛츠 댄스, 크레이지’(Let’s Dance, Crazy) 로 새롭게 태어났다.

대학로에 가면 꼭 봐야 하는 공연으로 꼽히며 화제를 모은 렛츠 댄스, 크레이지’(Let’s Dance, Crazy)는 단지 보는 춤이 아닌 함께 즐기는 공연으로 젊은 연인들, 청춘들 사이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으며 추운 겨울 관객들의 핫한 열기로 공연장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이번 시즌 렛츠 댄스, 크레이지’(Let’s Dance, Crazy)는 무대와 객석 전체가 축제를 지향하는 사춤특유의 흥겨움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퍼포먼스 측면을 한층 강화해 전면에 내세워 화려한 볼거리로 관객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힙합브레이크댄스얼반현대무용재즈디스코탱고케이팝 댄스  다채로운 장르의 춤이 멋과 흥을 더하는 동시에한층 역동적인 이야기로 풀어내 공연의 몰입도를 높였다

사랑하면 춤을춰라’ (이하 사춤) 2004년 초연이래 전용관 9년간 정규공연 5천회, 국내투어 90개 도시, 해외투어 62개 도시, 2008에든버러 프린지 페스티벌 최고히트작이자 2010 밴쿠버동계올림픽부터 광저우아시안게임, 2012 여수엑스포, 2018 평창동계올림픽 등 수많은 무대에 초청된 대한민국 대표 댄스컬로, ‘사춤의 시즌2 ‘렛츠 댄스, 크레이지’(Let’s Dance, Crazy) 역시, 새로운 기록을 세우며 한국 댄스컬 공연 역사에 한 획을 그을 것으로 기대된다.

렛츠 댄스, 크레이지’(Let’s Dance, Crazy)는 오리지널 댄스컬을 지향했던 사랑하면 춤을춰라의 시즌2로 패기 넘치는 젊음의 치열한 삶을 춤으로 표현했으며 젊음의 격정적 몸짓에서 카타르시스를 느낄 수 있는 기묘한 매력을 지닌 공연이다.

렛츠 댄스, 크레이지’(Let’s Dance, Crazy)의 제작사 두비컴은 한국 공연업계에서 20년이 넘는 전통과 역사를 지닌 제작 연출사로 HOT, 신화, 박효신, 브라운아이드소울 등 대한민국 대표가수들의 콘서트 연출을 비롯해 2012 여수엑스포 팝페스티벌, 2018 평창동계올림픽 메달플라자  국가 주요이벤트를 이끌었으며 사춤시즌2 공연인 렛츠 댄스, 크레이지’(Let’s Dance, Crazy)를 통해 한국 퍼포먼스의 세계화에 도전 중으로 두비컴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사춤의 시즌2로 화제를 모은 렛츠 댄스, 크레이지’(Let’s Dance, Crazy)는 오는 1231일까지 대학로 눈빛극장에서 공연 , 2019 2월 중순부터는 오픈런으로 진행된다.

 

(사진제공:두비컴)


(사진으로 보는 뉴스 포토앤아이뉴스,함동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