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서울모터쇼’가 28(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29()부터 다음달 7()까지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KINTEX)에서 막을 올린다총 참가업체는 227개로 역대 최대 규모다.

 

올해 모터쇼는 현재 세계 자동차산업을 관통하고 있는 키워드인 “지속가능하고 지능화된 이동혁명(Sustainable·Connected·Mobility)”을 주제로 열린다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위원장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회장)는 이번 주제를 통해 현재 완성차와 부품업체 중심의 서울모터쇼를 점진적으로 모빌리티쇼를 목표로 변화시켜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이번 모터쇼에는 21개 국내외 완성차 브랜드 및 7개 전기차 전문 브랜드, 2개 자율주행차 솔루션 기업 등이 선보이는 자동차 전시와 더불어 7개 테마관 구성을 통한 지속가능한 에너지커넥티드모빌리티 등 모터쇼 주제에 부합하는 관련 기업의 전시를 풍성하게 마련했다.

 

 21개 완성차 브랜드서 신차 39종 공개전체 전시차량은 약 270여대 

2019서울모터쇼에는 현대자동차기아자동차쉐보레르노삼성자동차쌍용제네시스 등 국내 완성차 브랜드 6,닛산, DS, 랜드로버렉서스마세라티메르세데스-벤츠미니비엠더블유시트로엥재규어토요타푸조포르쉐혼다테슬라 등 수입 완성차 15개 등 총 21개 세계적 완성차 브랜드가 참여한다이 중 테슬라는 서울모터쇼에 최초 참가다전기차 전문 브랜드는 SNK모터스마스타전기차인에이블인터내셔널(NIU), 파워프라자쎄미시스코캠시스대창모터스 등 7개가 참가한다자율주행차 솔루션 기업은 언맨드솔루션스프링클라우드 두 곳이다.

 

신차는 완성차 브랜드가 월드 프리미어 7아시아 프리미어 10코리아 프리미어 22종 등 총 39종을 선보이며,전기차 전문 브랜드는 월드 프리미어 13자율주행차 솔루션 기업은 월드 프리미어 1종을 공개한다전체 출품차량은 219종 약 270여대에 달한다.

 

◆ 미래 자동차산업을 한 눈에 ‘7개 테마관’으로 구성

2019서울모터쇼는 완성차와 부품업체를 중심으로 꾸려지는 기존의 전시형태에서 탈피해 “지속가능하고 지능화된 이동혁명(SustainableConnectedMobility)”에 주제에 따라 ‘지속가능한 에너지’‘커넥티드’‘모빌리티’ 등 3개의 핵심 주제를 반영한 테마관을 포함해 총 7개의 테마관으로 전시장을 꾸민다.

 

테마관은 ▲완성차 브랜드 중심의 ‘오토 메이커스 월드(Auto Makers World)' ▲수소전기차 기술 등 지속가능한 에너지를 통한 친환경적 진화를 경험할 수 있는 ‘서스테이너블 월드(Sustainable World)' ▲자율주행 및 커넥티드 기술차량공유기술 등 초연결성  사회로 변모하는 미래상을 살펴볼 수 있는 ‘커넥티드 월드(Connected World)' ▲소형 전기차드론로봇 등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를 보고이동성을 체험할 수 있는 ‘모빌리티 월드(Mobility World)' ▲내연기관 및 친환경자율주행 등에 적용되는 부품기술 및 제품을 살펴볼 수 있는 ‘오토 파츠 월드(Auto Parts World)'▲자국의 자동차산업을 홍보하고 B2B 역할을 수행하는 ‘인터내셔널 파빌리온(International Pavilion)' ▲먹거리즐길거리와 휴게공간 등으로 구성된 ‘푸드-테인먼트 월드(Food-tainment World)'로 구성되며자동차제조산업관캠핑존 등을 포함해 총 227개 업체가 관람객들을 맞이한다.

 

◆ ‘지속가능하고 지능화된 이동혁명’ 주제로 국제 콘퍼런스세미나 다수 마련

올해 서울모터쇼에는 지속가능한 에너지·커넥티트·모빌리티 기업들의 전시뿐만 아니라 모터쇼 주제에 부합하는 국제 콘퍼런스와 세미나가 풍성하게 진행된다.

 

우선 4 1()에는 자율주행차 표준화 관련 현안 이슈와 국제 상황 등을 공유하는 ‘자율주행차 표준화 포럼 국제표준 세미나’가 열리며, 2()에는 사)글로벌산업경쟁력포럼이 주관으로 ‘우리산업 전환기글로벌에서 답을 찾다’를 주제로 ‘제 5회 글로벌산업경쟁력포럼’도 진행된다같은 날 ‘생각하는 자동차혁신의 미래(Thinking Automobiles: The Future of Innovation)’를 주제로 국제 콘퍼런스도 열린다특히 본 행사는 국내 자동차 관련 최대 규모의 콘퍼런스로 독일 만하임응용과학대 응용경영연구소 소장 빈프리트 베버(Winfried Weber), 스탠포드대학 자동차연구소 센터장 스티븐 조프(Stephen Zoepf), 국민대학교 총장 유지수, TUV SUD 글로벌 자율주행 사업 부문장 후셈 압델라티프(Houssem Abdellatif), 한국자동차디자인협회 초대회장 리처드 정, PAL-V사 아시아 담당 부사장 램코 버워드(Remco Verwoerd) 등 총 6명의 세계적인 연사가 참여한다.

 

이어 3일에는 친환경차자율주행차커넥티드카 등 모빌리티 혁명이 불러올 자동차산업의 혁신과 비전 공유하는 ‘모빌리티 혁명과 자동차산업 세미나’, 4일에는 미래의 ITS와 자율주행협력 ITS 정책기술동향 및 정보를 교류하는 ‘Smart Road & Smart Vehice 2019’ 세미나, 5일에는 ‘지속가능한 미래 에너지와 자동차산업 세미나’가 마련된다.자세한 내용은 서울모터쇼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 보고 즐기는 ‘테마파크형 모터쇼’

이번 서울모터쇼에는 교육과 체험 등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테마파크형 프로그램이 다수 마련됐다열흘간의 전시기간 동안 제1전시장과 제2전시장 연결통로에서는 ‘꿈의 무인차’로 불리는 미국자동차공학회 기준 5단계 완전자율주행차량을 탑승해볼 수 있는 ‘자율주행차 시승행사’가 열리며2전시장 9홀에서는 총 18대의 전기자동차를 관람객들이 직접 운전해볼 수 있는 ‘친환경차 시승행사’도 진행된다.

 

뿐만 아니라 제1전시장에서는 아이들이 드론 조종 및 제작코딩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는 ‘드론 체험 코너’2019로봇과 함께하는 소프트웨어 페스티벌’2전시장에서는 자동차 안전의 중요성을 체험할 수 있는 ‘자동차 안전 체험 코너’, 3D펜으로 자동차를 설계하고 디자인 해볼 수 있는 ‘카-메이커스 어린이 체험’ 등 다채로운 교육 프로그램들이 행사기간 내내 상시 진행된다.

 

◆ 참가업체 중심의 모터쇼로 변화 시도

2019서울모터쇼는 개막식도 파격적 변화를 시도한다개막공연축사 등 행사성 위주의 부문은 축소하고 참가업체들이 직접 자사의 신기술과 신제품을 소개하는 키노트 스피치가 처음 도입된다올해는 공정한 심사를 거쳐 현대자동차, SK텔레콤자트코코리아엔지니어링()가 기조연설을 맡으며향후 대회부터는 참가규모를 더욱 확대할 예정이다더불어참가업체들을 위한 B2B 역할 증대를 위해 해외 국가관 참여를 확대했다올해는 영국(최초 참가), 독일멕시코체코의 정부기관 및 업체 40곳이 서울모터쇼에 국가관을 꾸리며투자 세미나 및 B2B세션 등을 마련해 운영한다.

 

정만기 서울모터쇼조직위원장은 “2019서울모터쇼는 서울모터쇼가 향후 지속가능한 에너지커넥티드모빌리티 등의 신기술과 신제품이 공개되는 모빌리티쇼로 체질을 개선하기 위한 변화의 원년”이며 “주제 일원화산업별 기술 트렌드를 전시기획에 적극 반영하고관련업체와 지속적인 소통을 펼치는 등 장기적인 관점에서 우리 모터쇼가 해외 유명 모터쇼와 가전쇼 못지않은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아낌없는 노력과 투자를 이어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모터쇼는 OICA(세계자동차산업연합회)가 공인한 우리나라 유일의 국제모터쇼로 1995년 제1회 서울모터쇼 개최 이래 올해로 12회째를 맞았다홀수 해에 열리며, 2017년에는 약 61만 명이 전시장을 방문하는 등 규모 면에서 국내 최고 수준의 전시회다.




사진자료1_2019서울모터쇼 키비주얼.jpg





사진자료2_2019서울모터쇼 키비주얼.jpg





(사진출처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


(사진으로보는 뉴스 포토앤아이 이동수기자 1104ld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