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배우 김영선, 연극'버자이너의 모노로그' 무대 오른다

  영화배우김영선.jpg

 

영화배우 김영선이 내달 812~14일 오후 4, 7시 연극'버자이너의 모노로그' 주연으로 오랜만에 연극 무대에 오른다. '1회 당진 연극제'의 마지막 작품 '버자이너의 모노로그'는 젊은 여성 연출가 석애영이 연출을 맡고 김영선을 비롯해 김은아, 이민아의 출연으로 주목받고 있다.

 

연극 '버자이너의 모노로그'는 억눌린 여성의 성을 다양한 시점에서 표현한 연극 작품으로, 여성의 성기를 가리키는 단어 버자이너(Vagina)를 파격적이면서도 자극적으로 사용한 공연이다.

 

'버자이너의 모노로그 '는 시인이자 극작가인 이브 앤슬러의 작품으로 전 세계 100 여개 국가에서 45개의 언어로 상영된 히트작품이기도 한다. 이 공연은 유명한 번역극으로 대한민국에서도 몇 번 공연해서 성공한 공연이라 불릴 만큼 연극 마니아층 사이에서는 손꼽히는 작품이다.

 

포스터 속 김영선의 모습은 팅커벨을 연상케 하는 모습이 담겨 있지만 작품 스토리는 다소 파격적이지만 그녀가 이 작품에서 어떻게 소화할지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이 작품은 '당진문예의전당' 에서 812~14일 오후4시 공연과 7시 공연 약2회 씩 열린다.

 

 

(자료제공:내일엔터테인먼트)

 

(사진으로 보는 뉴스 포토앤아이,함동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