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프라이드> 주연 배수빈-오종혁

 

 

 

 

공연문화월간지 씬플레이빌 커버 장식

 

 

 

배수빈-오종혁 씬플레이빌 4월호 표지 장식 (2).jpg

 

 

 

배우 배수빈과 오종혁이 공연문화월간지 <씬플레이빌> 4월호 표지를 장식했다.

 

 

연극 <프라이드>에서 동성 커플 필립과 올리버 역으로 호흡을 맞추게 된 두 사람은 화보 촬영과 이어진 인터뷰를 통해 공연에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연극 <킬 미 나우> 등을 통해 이미 한 무대에서 선 경험이 있는 두 사람은 화보 촬영 현장에서도 서로 다정한 포즈를 주고 받거나 농담을 던지며 남다른 호흡을 자랑했다. 이들은 표지 사진에서도 환한 미소로 성큼 다가온 봄에 어울리는 밝은 분위기를 연출했다.

 

 

배수빈은 “연극은 TV나 영화처럼 사각 프레임이라는 한계 없이, 상대 배우와 살아있는 에너지를 주고 받는다는 점에서 매력적”이라는 말로 연극 무대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 이번에 필립 역으로 출연하게 된 <프라이드>에 대해 “있는 그대로의 자신이 완벽하다고 말해주는 작품”이라며 “사회적으로 여러 진통을 겪느라 지쳐있었던 많은 분들이 여러 의미에서 새출발할 수 있는 힘을 얻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2014년 <프라이드>를 통해 연극무대에 데뷔했던 오종혁은 ”오랫동안 여행을 떠났다가 집에 도착한 기분을 느끼고 있다”며 “초연의 기억을 하나하나 떠올려가는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작품은 동성애 자체만을 주목하기보다 진짜 자신의 이야기를 찾아가는 내용”이라며 “관객들이 <프라이드>를 통해 좀 더 폭넓은 생각을 할 수 있게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연극 <프라이드>는 1958년과 2017년 현재를 오가며 전개되는 연극으로, 두 시대를 살아가는 등장인물 필립, 올리버, 실비아를 통해 성()소수자들로 대변되는 사회적 약자에 대해 이야기한다. 또 ‘개인’의 삶과 자유, 정체성, 존엄성의 가치가 결국은‘시대’와 무관할 수 없음을 상기시키며,‘나는 누구인가?’,‘우리는 어떤 시대를 살고 있는가’’라는 근본적인 질문으로 관객들을 이끈다.

 

연극 <프라이드>에서 필립과 올리버 역으로 호흡을 맞출 배수빈, 오종혁의 인터뷰는 씬플레이빌 4월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연 안내

공 연 명: 연극 <프라이드>

공 연 장: 대학로 아트원씨어터2관

공연기간: 2017년 3월 21일(화) ~ 7월 2일(일)

관람등급: 만 17세 이상 관람가

제 작 진: 연출 | 김동연 각색 | 지이선 번역 | 김수빈

연: 이명행, 배수빈, 정상윤, 성두섭, 오종혁, 정동화, 박성훈, 장율 외

작: 연극열전

의: 02-766-6007

 

(사진제공:씬플레이빌)

 
 
 
(사진으로 보는 뉴스 포토앤아이,함동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