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빠르트망> ‘알리스 김소진, 영화 < >으로 대종상 여우조연상 수상

 

 11.jpg

배우 김소진이 영화 < >  ‘안희연 검사역으로 백상예술대상에 이어 대종상 여우조연상까지 거머쥐는 쾌거를 이룩했다. 25 세종문화회관에서 펼쳐진 54 대종상 영화제에서 김소진은 김해숙(재심), 문소리(특별시민), 전혜진(불한당), 김영애(판도라)  쟁쟁한 배우들과 경합 끝에 여우조연상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연극 <라빠르트망> 공연 때문에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한 김소진은 영상으로 훌륭하신 선배님들과 후보에 오르게  것만으로도 기쁘다"면서 “촬영현장이 나에게는 공부이자 경험이었고,  활력을 얻을  있었던 체험"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현재 김소진은 배우 오지호,발레리나 김주원과 함께 연극 <라빠르트망> 출연해  전체를 이끌어가는 미스터리한 여인 ‘알리스역으로 열연하며 평단과 관객들의 찬사를 받고 있다. <라빠르트망> 11 5일까지 LG아트센터에서 공연한다.


 12.jpg

 <라빠르트망> 공연 사진 / LG아트센터 제공 


(사진으로 보는 뉴스 포토앤아이,함동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