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저녁 8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어울림광장에서 올해로 4회를 맞이하는 서울뮤지컬페스티벌과 충무아트홀이 첫 선을 보이는 <충무로뮤지컬영화제 프리페스티벌> 그리고 아시아 공연기획자들을 위한 컨퍼런스 <제33회 FACP> 총 3개의 대형 행사의 공동개막식을 겸한 갈라콘서트가 성황리에 개최되면서 제4회 서울뮤지컬페스티벌,충무로뮤지컬영화제 프리페스티벌,제33회 FACP서울총회의 축제의 포문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난타팀 공연을 시작으로 오만석이 사회자로 나섰으며 유라시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연주에 맞춰 국내 대형 뮤지컬 배우들의 갈라콘서트로 행사에 모인 많은 시민들의 열렬한 박수를 받았다.
참석 주요인사로는 최창식 중구청장,충무아트홀 이종덕 사장,박명성 서울뮤지컬페스티벌 조직위원장,김동호 문화융성위원회 위원
장,윤호진 에이콤인터내셔날 대표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많은 시민들이 모인 가운데 7시30분부터 차세대 뮤지컬 배우들의 플래쉬몹 공연으로 시작된 갈라쇼는 유라시안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지휘자 정주영의 지휘로 뮤지컬<오페라의 유령>, <지킬앤하이드>, <맘마미아!>, <영웅> 등 주옥같은 뮤지컬 넘버를 김소현,정성화,브래드 리틀,바다,김보경,최수형,손준호,오소연,양준모,최정원,전수경,이경미,켄,안시하 배우가 열창해 야외공연으로는 유례없이 높은 퀼리티의 감동 무대를 선사했다.


지금까지 뮤지컬계 종사자들이 주도해왔던 페스티벌에서 올해는 일반인의 참여를 대폭 늘여 시민 축제의 성격을 강화하고, 한국뮤지컬협회와 충무아트홀이 위축된 공연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망설이는 관객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도모하고자 기획된 공연이었다. 이런 의미에서 <조인트 오프닝 세리머니 & 갈라 콘서트>에 참여하는 모든 출연자 및 스태프는 뮤지컬 시장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자발적으로 참여해 더욱 뜻 깊은 행사를 만들었다.


한편 이번 행사는 DDP,충무아트홀,메가박스에서 24일까지 계속된다.24(월)에는 한해 동안 창작뮤지컬 발전에 기여한 작품.인물 또는 단체에 수여하는 상인 예그린어워드로 뮤지컬<명성황후>,뮤지컬<아리랑>,PMC프로덕션 예술감독 '송승환',뮤지컬 전문잡지 <더 뮤지컬>, 뮤지컬배우 '홍광호'가 후보로 올라 최종 결과가 주목된다.
그리고 예그린앙코르 본선 진출작으로 선정된 뮤지컬<나는 조선의 아이돌이다>,<레드슈즈>,<아랑가> 중 최종 주인공이 가려질 예정이다.또한 충무아트홀 중극장 블랙에서 배우 정영주가 23일 진행하는 <옥션콘서트>도 열린다. 
옥션콘서트는 관객이 뮤지컬배우의 애장품 경매를 하고 노래도 즐길 수 있는 일석이조의 콘서트로 기부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IMG_7872-tile.jpg

 

IMG_7756-tile-vert.jpg

 

IMG_8397-tile-vert.jpg

 (사진으로 보는 뉴스 포토앤아이,함동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