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디셈버 윤혁, 31일 어려운 입양 가정에 쌀 100 가마 기부

 

디셈버 윤혁.jpg

 

따뜻한 온정이 절실한 추석을 앞두고 '스타 기부천사'들의 작은 미담이 훈훈함을 더해주고 있다. '언제나 사랑해' '별이 될게' '사람 참' '돌아올 수 없나요' 등 수많은 히트곡을 낳은 가수 디셈버 멤버 윤혁이 31'한국 입양홍보회'를 통해 어려운 입양 가정에 쌀 100 가마를 직접 구입해 기부했다.

 

윤혁이 어려운 입양 가정에 쌀을 기부하게 된 이유 역시 집중시켰다. 윤혁은 '동료 가수 친구 중에 보육원에서 자라다가 입양된 친구가 있다. 그 친구를 통해 입양에 대한 이야기도 듣고 어려운 입양 가정에 대한 이야기를 접하면서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싶어서 쌀을 기부하게 됐다. 기부한다는 건 누구나 실천하는 것이기 때문에 나름 숨긴고 숨겼는데 이렇게 알려지니 굉장히 부끄럽다. 앞으로 가수 윤혁이 아닌 대한민국 시민 윤혁으로서 나눔을 실천하겠다' 고 전했다.

 

윤혁의 따뜻한 선행 소식인 이뿐만이 아니다. 오는 108일 남산타워에서 열리는 자선바자회에 동참해 사랑을 나눌 예정이며 평소 지인들과 만든 작은 봉사모임을 통해 봉사활동 및 선행, 기부를 실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지막으로 윤혁은 '함께 나누고 같이하면 모두가 행복할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나눔에 앞장서고 항상 재능기부를 비롯해 지인들과 함께 봉사활동 실천을 끊임없이 지켜나가겠다' 고 전했다.

 

한편 디셈버는 9월 말 미니앨범으로 컴백을 앞두고 있다.

 

 

(보도자료제공: 내일엔터테인먼트/사진제공:에스프로하우스)

 

(사진으로 보는 뉴스 포토앤아이,함동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