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영록 소극장콘서트 ‘추억 더하기’

 

 

 

4월 14일부터 대학로에서 개막!

 

 

 

 

 

 

 

전영록 소극장콘서트_포스터.jpg

 

 

 

가수 전영록이 오는 4월 14일부터 대학로에서 소극장 콘서트를 연다.

 

이번 공연은 SH아트홀에서 준비한 전설의 콘서트 그 두 번째로 혜은이 소극장콘서트 ‘열정’에 이은 무대다. SH아트홀 관계자는 “혜은이 콘서트의 매진행렬을 이어갈 수 있는 차기 가수로 전영록을 선택했다.”고 전했다. 

 

전영록은 1971년 데뷔 이후 ‘나그네길’, ‘종이학’, ‘사랑은 연필로 쓰세요’, ‘저녁놀’, ‘내사랑 울보’, ‘하얀밤’에 등 다수의 히트곡을 가진 가수다.

 

7080세대들이 옛 추억을 되새기며 공연을 보고 새로운 추억을 또 만들었으면 하는 바람에서 이번 콘서트 이름은 ‘추억 더하기’가 되었다. 전영록 소극장콘서트 ‘추억 더하기’는 4월 14일부터 4월 30일까지 대학로 SH아트홀에서 공연되며, 3월 31일 금요일 오후 2시부터 인터파크 티켓 사이트에서 예매가 가능하다.

 

(문의 1566-5588)  

 

[공연정보] 

 

공 연 명: 전영록 소극장콘서트 ‘추억 더하기’

공연기간: 2017년 4월 14일(금) ~ 4월 30일(일)

공연시간: 화~금 오후 8시 / 토 오후3시, 7시 / 일 오후 3시

* 4/21 (금) 공연없음, * 4/30 (일) 오후 3시, 7시

티켓정가: R석 66,000원 / S석 44,000원

작: SH아트홀

홍보마케팅: 컬처마인

매: 인터파크 1544-1555

의: 컬처마인 1566-5588

 

[주요 프로필] 

 

1971년 - 친구와 듀오로 결성, CBS-R '영 페스티벌' 로 데뷔

1972년 - KBS 전국 노래자랑 '듀오'로 장려상

1973년 - 지구레코드사 솔로로 전속 / MBC드라마 '제3교실' 입문

1974년 - TBC-R '형사' 고정 / MBC 주말드라마 '엄마의 얼굴', 영화 '내 마음의 풍차' 로 데뷔

1975년~1976년 - 군 입대 전까지 3장의 앨범과 영화 7편 출연

1979년 - 제대와 함께 가수, 배우, 탤런트, MC, DJ겸업, 작곡가

1979년~1991년 - MBC 10대가수상 최다 수상

1981년~1991년 - KBS 가요대상 수상

1982년 - MBC 서울 국제 가요제 금상, 빌보드상 수상

1983년 - MBC 서울 국제 가요제 은상, 빌보드상 수상

1986년 - KBS 가요대상 '대상' 수상(남자 가수상), MBC 서울 국제 가요제 가창상, 작곡상 수상

1987년 - KBS, MBC 가요제 통합 가수왕 수상

1992년 - 데뷔 20주년 기념 콘서트 및 전국투어

2000년 - KBS 2TV 7080 콘서트 '낭만에 대하여' 진행

2002년 - 데뷔 30주년 기념 콘서트

2005년 - 데뷔 30주년 기념 콘서트

2005년 - 2005~ 2007년 - KBS HAPPY FM 전영록의 '뮤직토크' 진행

2007년 - 디너 콘서트 '동창'

2008년 - 1월 속초시 홍보대사

2009년 - 17집 앨범 Ballade for you 발매

2010년 - 신인가수 이승희 1집 좋은게 좋은거야 제작 및 프로듀싱

 

[주요활동] 

 

* 가수로서의 히트곡

- 나그네길, 종이학, 사랑은 연필로 쓰세요, 저녁놀, 내사랑울보, 아직도 어두운 밤인가봐,

하얀밤에 등 다수

* 작곡가로서의 히트곡

- 나를 잊지 말아요, 사랑은 창밖에 빗물같아요, 돌이키지마, 얄미운 사람, 그후론, 바람아 멈추어 다오,

약속은 바람처럼 등

* 배우로서의 작품들

- 내마음의 풍차, 소녀의 기도, 돌아이 씨리즈, 독불장군, 제7교실, 너무너무좋은거야, 푸른교실,

대야망, 모모는 철부지, 친구야친구야 등

* MC, DJ 활동

- MBC 별밤 '우리끼리만나요', KBS 밤을잊은그대에게, MBC-FM 젊음의 음악캠프,MBC-TV 토요일밤에',

KBS-TV '얄개시대', KBS 정오의 희망가요, 달리는 FM, KBS2R 전영록의 뮤직토크 등

 

(사진제공:컬처마인)​

 

 

(사진으로 보는 뉴스 포토앤아이,함동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