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디&태양’ YG플러스와 코드코스메 투자에 이어 ‘지디&산다라박’ 2016년 문샷모델 선정.

한류 열풍업고 K-뷰티 날개 달았다.

 

 

지드래곤-산다라박.jpg

 

지디와 태양의 YG플러스 투자 소식이 알려지면서 큰 화제를 모아 YG코스메틱 브랜드 문샷의 해외 시장 진출의 본격화를 가동할 예정인 가운데 지드래곤과 산다라박의 모델 발탁 소식까지 이어져 화제다.

 

YG플러스/코드코스메인터네셔널이 총 23억원 규모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실시했는데, 지드래곤과 태양에게 각각 73만5294주/20만주, 11만294주/6만주가 배정되었다.

 

이에 따르면 신주 발행가액이 2720원과 5000원으로 두 사람의 투자 금액은 총 36억 원이 된다.

 

이 두사람이 YG엔터테인먼트가 아니라 YG플러스 및 코드코스메에 투자하는 이유는 미래 성장의 키가 YG플러스에 있다고 판단하였기 때문이다.

 

문샷은 2014년 10월 브랜드 런칭 후 삼청동에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 롯데 면세점 소공점, 명동 롯데 영플라자 등에 연이어 입점하면서 국내 유통채널을 확대, 지난해 9월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 내 ’세포라’ 25개점에 입점하며 해외 진출에도 성공했다.

 

글로벌 코스메틱 편집숍 '세포라'는 글로벌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 모에헤네시(LVMH) 그룹에 속해있으며 전 세계적으로 이슈가 되는 브랜드만 입점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런칭 1년 미만의 신생 브랜드의 입점은 이례적으로 평가 받았다.

 

이 소식에 이어 문샷은 YG의 글로벌 아티스트 지드래곤과 산다라박을 모델로 발탁하며 글로벌 시장의 확대의 포문을 열었고 올 4분기 중국 국가식품약품감독관리총국(CFDA) 허가 승인이 예정되어있어 중국 시장 진출 시 170여 개의 세포라 매장뿐만 아니라 중국 내 다양한 채널을 통한 핑크 빛 전망이 예상되어 코스메틱 계에 파급력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출처:와이지엔터테인먼트)

 

(사진으로 보는 뉴스 포토앤아이,함동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