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TAR 2014 포스터_800.jpg



G-STAR2014가 2014년 11월 2014.11.20(목) ~ 11.23(일), 4일간 (10:00 ~ 18:00, 개막일 입장 12:00~) 부산 BEXCO에서 열린다.


10주년 맞은 지스타 2014의 참가업체 규모는 2013년의 2,261부스보다 13%(297부스) 성장한 2,558부스로 역대 최대 부스로 진행된다.  

지스타2014 BTC관은 전년과 동일한 26,000여 평방미터(벡스코 제1시전시관 전홀)의 전시공간을 마련하였다. 

국내외 게임기업들의 대거 참여 속에 올해 행사규모는 2013년의 1,235부스보다 160부스 늘어난 1,395부스로 역대 최대규모로 진행된다.

 BTC관에 참가하는 국내게임기업들을 살펴보면 2년만에 대작으로 참가하는 엔씨소프트와 지스타 10년 연속참가하는 넥슨, 그리고 엔트리브, 네오플, 넥슨 GT, 모나와, 스마일게이트, 엑스엘게임즈, 액토즈소프트 등이 신작게임으로 참가준비 완료했으며, 해외기업으로는 역대 최대규모인 100부스로 참가하는 소니, 그리고 유니티코리아, 오큘러스VR 등이 눈에 띈다.

BTB관에 참가하는 국내기업으로 넥슨, 네오위즈게임즈, NHNent, 인크로스, 네이버, 게임빌, 컴투스 등 메이저 게임기업들이 모두 참가신청을 완료하였고, 서울산업진흥원(SBA),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  경기콘텐츠진흥원도 공동관을 구성해 참여한다. 해외기업으로는 세가, 텐센트, 쿤룬코리아, 유니티, COG, 이노바 등이 일찌감치 부스신청을 완료하였으며, 특히 올해에는 특히 영국, 타이페이, 스페인, 캐나다, 오스트리아 등 국가관이 크게 확대되어 지스타가 아시아 최대의 게임비즈니스 메카로 자리잡았음을 보여주고 있다.


2013년 50여개 투자회사 및 유통사 그리고 80여개 중소개발사가 참여해 개최됐었던 지스타 투자마켓이 올해는 BTC관 내의 스타트업 & 인디게임관과 함께 연계돼 더욱 내실있게 진행될 예정이다.
지스타 사무국은 전년보다 많은 중소게임사들이 신청할 것으로 예상, 10월 말 서울서의 1차 예선 및 네트워킹 이벤트를 진행하고, 지스타 기간 중 벡스코에서 본 행사를 치를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스타 투자마켓 참가신청은 지스타 홈페이지(www.gstar.or.kr)를 통해 신청 가능하며, 접수마감은 10월 18일까지로 플랫폼, 디바이스에 관계없이 모든 게임개발사 및 미들웨어, 광고플랫폼 기업들도 참여가 가능하다. 또한 스타트업 & 인디게임관을 BTC관 내에 구성, 일반관람객을 대상으로 유저테스트 및 홍보를 진행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