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삼총사’, 손준호-이정수 SBS ‘최화정의 파워타임

재치만점 입담+익살만점 출연 인증샷 공개!

 

66666.jpg  

뮤지컬 삼총사’, 손준호-이정수 SBS ‘최타파출연해 재치만점 입담 뽐냈다!

 

뮤지컬 삼총사’ (연출 왕용범, 제작 ㈜메이커스프로덕션, ㈜킹앤아이컴퍼니) 측이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한 배우 손준호와 이정수의 출연 인증 사진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극 중 각각 아라미스포르토스로 출연 중인 손준호와 이정수는 27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초대 손님으로 등장해 시종일관 재치 넘치는 입담을 뽐내며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극 중 자신의 배역에 대해 소개해 달라는 최화정의 요청에 손준호는 "삼총사 중에 로맨티스트이자 어떻게 보면 바람둥이인 아라미스 역할을 맡았다"고 밝혔고, 이정수는 "원래 해적이다가 총사가 되버려 아직 옛버릇을 못 버린, 무식하지만 의리는 있는 인물 포르토스 역을 맡았다"며 익살스럽게 답변하며 방송 시작부터 입담을 과시했다.

손준호는 방송 중 "평소에는 여보라고 부르지만 불리하면 누나라고 부른다", 이어 "불리할 때는 누나라고 부르는게 내 무기가 됐다. 김소현은 '하지마'라고 하는데 진짜 싫어하는건지 좋으면서 그러는 건지 모르겠다"고 아내 김소현에 대한 에피소드로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JTBC ‘팬텀싱어 2’ 에 출연하며 깊은 인상을 남긴 이정수는 최화정이 수염이 매력적이다. 별명으로 만찢남(만화를 찢고 나온 남자)가 어울린다고 말하자, “저는 무협지를 찢고 나온 거군요라고 재치 있게 답변했다.

배우 손준호와 이정수가 출연하는 뮤지컬 삼총사17세기 프랑스 왕실 총사가 되기를 꿈꾸는 청년 달타냥과 전설적인 총사 아토스, 포르토스, 아라미스가 루이 13세를 둘러싼 음모를 밝혀내는 과정을 담은 뮤지컬이다.

 

특히, 27일부터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를 기념해 올림픽 기간 내내 화제를 모은 영미”, “안경선배”, “팀킴등 컬링 유행어 3종을 차용한 이색 할인을 선보여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예매자의 이름이 영미일 경우 1+1의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영미! 공연 보러 가즈아!>를 비롯해 컬링팀 구성원이 4명으로 이루어진 점에 착안해 씨 성을 가진 예매자에게 전 석 20% 할인 혜택을 주는 <”팀 킴할인>, 안경을 착용한 구매자를 대상으로 하는 <”안경선배할인>1인당 4매까지 예매할 수 있도록 구성해 관심을 모았다.

한편, 재치 있는 입담으로 화제가 된 배우 손준호와 이정수가 출연하는 뮤지컬 삼총사 316일부터 한전아트센터에서 공연되며, 인터파크 티켓, 예스24 티켓, 하나티켓, 티켓링크에서 예매할 수 있다.

 

(사진제공:쇼온컴퍼니)


(사진으로 보는 뉴스 포토앤아이,함동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