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프랑켄슈타인박민성, 또 다른 괴물의 탄생!

간절히 바랬던 무대에서 맘껏 한 판 뛰어 놀았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_앙리 역_박민성.jpg

 

 

뮤지컬 프랑켄슈타인박민성 첫 공연 소감 밝혀! “간절히 바랬던 무대에서 맘껏 한 판 뛰어 놀았다.”

 

뮤지컬프랑켄슈타인 배우 박민성이 첫 공연을 마치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 공연에 새롭게 캐스팅된 박민성은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에서 앙리 뒤프레역과 괴물역을 맡아 23일 성공적인 첫 무대를 마쳤다.

박민성은 강한 소신을 가진 군인으로 전장에서 ‘빅터’를 만난 후 그의 연구에 매료되어 조력자로 나서는 ‘앙리 뒤프레’ 역과 ‘빅터’의 피조물인 ‘괴물’ 역을 맡아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고난도 넘버를 완벽하게 소화함은 물론 깊은 내면 연기로 역대급 괴물이라는 호평을 받으며 또 다른 괴물의 탄생을 알렸다.

특히, 박민성은 뉴캐스트임에도 불구하고 섬세한 감정 연기로 세상에 대한 증오와 빅터에 대한 복수심, 고독, 외로움으로 가득 찬 괴물의 감정선을 완벽히 표현해 작품에 대한 몰입도를 한층 높였다는 평을 받으며 괴물그 자체로 분해 관객들을 열광시켰다.

지난 23일 첫 공연을 성공리에 마친 박민성은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이라는 그토록 간절히 바라고 원했던 무대에서 하고 싶은 대로 맘껏 한 판 뛰어 놀았다. 공연이 다 끝나고 무대에서 내려오니 마치 달콤한 꿈을 꾸다 깬 것 같은 느낌이었다. 너무나 행복한 시간이었고, 이 기분 그대로 매 회차 공연하고 싶고 관객분들을 만나고 싶다.”응원해주신 많은 관객분들 덕분에 무사히 첫 공연 잘 끝낼 수 있었다. 무더운 올 여름 시원한 블루스퀘어에서 프랑켄슈타인과 함께하길 기대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배우 박민성은 뮤지컬 ‘벤허’ 등을 비롯해 일본에서 공연된 뮤지컬 ‘미스 사이공’에 출연해 실력을 인정 받은 바 있으며 탄탄한 연기와 가창력으로 많은 팬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

뮤지컬프랑켄슈타인 1818년 출간된메리 셸리의 소설을 원작으로 신이 되려 했던 인간과 인간을 동경했던 피조물의 이야기를 통해 인간의 이기심과 생명의 본질을 재고케 하는 창작 뮤지컬이다.

한편, 뮤지컬프랑켄슈타인은 오늘 6 20일부터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된다.

 

(사진제공:쇼온컴퍼니)

(사진으로 보는 뉴스 포토앤아이,함동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