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의 <설국열차> 원작자 뱅자맹 르그랑

BIAF2016 심사위원장 위촉

 

IMG_0262.jpg

(뱅자맹 르그랑과 봉준호 감독=BIAF 제공)

뱅자맹 르그랑이 올해 1021일부터 25일까지 열리는 제18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이하 BIAF2016) 장편 부문 심사위원장에 위촉되었다.

 

한국에서는 봉준호 감독의 실사영화 <설국열차>의 그래픽 노블 설국열차원작자로 잘 알려져 있으며, BIAF2015 개막작 <에이프릴과 조작된 세계> 각본 및 원안 작가이기도 하다. 프랑스의 국민만화가 자크 타르디와 함께 바퀴벌레 죽이는 사람, -마크로셰트와 함께백색진혼곡, 프랑스에서 올해 재발간된 르트 리뷰, 설국열차2, 그리고 필립 드뤼이에와 델리리우스2를 함께 작업했다. 뤽 베송 감독이 자크 타르디의 아델 블랑섹의 기이한 모험을 영화로 만든 뒤에, 다시 소설로 옮기기도 했다.

 

그는 누벨바그의 감독들, 자크 데미, 크리스토퍼 마일, 자크 리베트의 조감독으로 경력을 시작했는데, 그의 형 미셸 르그랑이 아카데미 3번 수상에 빛나는 프랑스의 유명 작곡가였기에 음악이 아닌 작가의 길을 선택했다. 형인 미셸 르그랑은 재즈의 아버지 마일스 데이비스와 협연으로 앨범을 내기도 하였으며, 우리에게 잘 알려진 <쉘부르의 우산> (1963)을 시작으로, <토마스 크라운 어페어> (1967), <42년 여름>(1971), <옌틀> (1983) 3차례 아카데미 주제가상과 작곡상을 수상하였다.

 

뱅자맹 르그랑은 그래픽 노블 뿐 아니라 SF와 스릴러 장르의 소설을 11편 썼고, 애니메이션 시리즈 각본을 썼다. 그 중 몇몇은 영화화되기도 했는데, <에이프릴과 조작된 세계>는 작년 안시국제애니메이영화제 장편 대상을 수상하였고, 현재 이 작품은 아카데미 장편 애니메이션 부문 예비 후보로 올라가 있다. 파리극작가협회의 고문이기도 하며, 지금도 글을 쓰는 작업에 매진하고 있으며, 프랑스의 대표적인 지식인으로서 존경을 한 몸에 받고 있다.

 

BIAF2016 장편 경쟁 부문에 <내 이름은 꾸제트>, <손 없는 소녀>, <버드보이와 잊혀진 아이들>, <425, 갈리폴리>, <우리집 멍멍이 진진과 아키다>, <윈도 호스>, <너의 이름은> 7작품이 정해진 가운데 심사위원장인 뱅자맹 르그랑이 어느 작품에 손을 들어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BIAF2016은 홍보대사로 레드벨벳의 슬기를 위촉하고, 921일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올해의 전체 라인업을 공개한다.

 

 

(사진으로 보는 뉴스 포토앤아이,함동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