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행연상호 감독, BIAF2016 참석한국형 좀비 탄생 비화 공개

 

 

04 FP_서울역_Still 01 메인.jpg

 

 

 

올해 1,100만 관객이 목격한 <부산행>의 프리퀄이자 안시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 경쟁 부문 선정작인 연상호 감독의 <서울역>이 제18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이하 BIAF2016) 초청장편 부문에서 상영과 함께, BIAF2016 프로그램 클래스인메이킹 오브 <서울역>’으로 1024(월요일) 오후 5, 부천 한국만화박물관에서 연상호 감독, 이동하 프로듀서가 참여해 한국형 좀비 탄생의 비화를 밝힌다 

 

 

 

FP_서울역_Dir_연상호-horz.jpg

(좌로부터 연상호 감독,이동하 포르듀서)

 

칸영화제 공식 선정작인 실사영화 <부산행>은 이미 홍콩과 대만의 박스오피스 1위를 석권했으며, 프랑스 박스오피스에서도 아시아 영화로는 드물게, 꾸준한 흥행을 질주하고 있어. 이번 BIAF 메이킹 오브 <서울역>은 해외에서도 많은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특히, 지금 가장 핫한 감독인 연상호 감독은 이전 (PISAF2012)에서 단편 <>으로 스페셜 토크에 참여하였으며, 온라인 부문 심사위원으로도 활약했었다. 이동하 프로듀서는 올해 화제의 작품들인 <부산행>, <서울역>, <카이: 거울 호수의 전설>의 프로듀서로, <부산행>에서는 뉴스릴 장면에서 깜짝 등장하기도 하였다 

 

<여고괴담 4 - 목소리>, <마마> 뿐만이 아니라 <그녀는 예뻤다> 로토스코프 장편 애니메이션을 연출한 최익환 감독이 모더레이터를 맡아 실사와 애니메이션 두 장르의 경계에 대해서 보다 심도 있는 토크를 진행할 예정이다 

 

BIAF20161021일부터 25일까지, 개막작 <쿠보와 전설의 악기>를 포함, 41개국 222편을 한국만화박물관, 부천시청, CGV부천, 메가박스코엑스에서 상영한다. 애니메이션영화제 홍보대사는 레드벨벳 슬기가 선정되었다 

 

(사진제공:BIAF)

 

(사진으로 보는 뉴스 포토앤아이,함동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