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단 고래의 <빨간시>, 7년의 시간

 

 

  공연포스터.jpg


극단고래 대표작 <빨간시>20184, 나루아트센터 소공연장 무대에 오른다. 2011년 처음 혜화동 1번지의 작은 공간에서 <빨간시>를 선보인 후, 벌써 7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그동안 <빨간 시>는 아르코 대극장의 넓은 무대 위를 채우기도 했고, 크고 작은 공연장들을 거치며 많은 관객들의 성원 속에서 극단 고래의 대표작으로 자리 잡았다. 심지어 2017년에는 극장이 아닌 광장에서, ‘블랙텐트의 첫 번째 시작을 알렸다.

 

그동안 <빨간시>는 사회 안에서 자행되는 폭력과 그에 대한 침묵이 재생산하는 폭력의 카르텔(cartel)을 고발했다. 그러나 7년이라는 시간 동안, 일본군 위안부문제는 여전히 해결되지 못했고, 꽃다웠던 한 여배우의 죽음을 둘러싼 관심과 진실도 덮여버리고 말았다. 그리고 욕망과 폭력은 비가시적인 존재로 이 사회 곳곳에 더 깊숙이 침투해 버렸다.

그러나 단단해 보였던 폭력의 카르텔은 소수의 용기로 균열을 보이기 시작했다. 이른바 미투운동의 흐름 속에서, 그 동안의 부당함을 고발하는 목소리들이 하나의 물결을 이루며 사회 전반을 휩쓸어갔다. <빨간시>공연은 미투운동 전에 결정되었지만,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한 시의성을 반영한다. 미투 운동을 통해 자신의 부당함을 알리는 개인의 목소리는 곧 할머니들이 가슴 속에 묻어두었던 아픔이고 꽃다운 나이에 배우의 꿈을 포기하고 죽음을 택했던 한 여배우의 이야기가 된다. 할머님들과 장자연의 고발이 미투운동의 시작이었다.

 

작가 이해성은 지난 12년간 수요시위에 참석했고, 그 현장에서 느낀 절실함과 진정성이 쌓여 이 작품이 탄생하게 되었다. 이해성 대표의 뜻을 따라, 이제는 극단 고래의 단원들이 자발적으로 수요시위에 참석하며 사회의 폭력에 대항하기 위한 평화적 연대를 이어가고 있다. <빨간시>는 이러한 마음들이 모여서 만들어진, 피해자들을 기억하고 아픈 상처를 치유하기 위한 하나의 제의의 장이다. 역사의 아픔을 온 몸으로 짊어진 그분들이 한 분이라도 더 사라지기 전에 나도 말해야 하고 그들과 함께 해야 한다.

 

<7회 대한민국연극대상> 희곡상, 작품상, 여자연기상 3관왕 달성

<빨간시>20147회 대한민국연극대상에서 희곡상, 작품상, 여자연기상 3부문을 휩쓸면서, 이 작품이 지니고 있는 강렬한 힘과 메시지가 관객들에게 전달되었음을 입증했다.

 

<빨간시>와 배우 강애심

<빨간시>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배우는 단연 강애심이다. 그는 할미의 아픈 삶과 상처를 온전히 살아내며, 후속 세대에 그 미움과 상처가 반복되지 않기를 바라는 인물을 진정성 있게 그려낸다.

무엇보다 일본군에 의해 희생당한 수많은 여성들의 이름을 하나하나 부르는 모습은 이 작품의 가장 강렬한 순간으로 관객들의 뇌리 속에 남게 된다. 7년이라는 시간 동안 더욱더 깊어진 할미가 이번에는 어떠한 모습으로 다가올지, 궁금해진다.

 

 

 

()광진문화재단과 극단고래가 함께 하는 <빨간시>

 

극단고래와 함께 공동으로 <빨간시>를 올리는 ()광진문화재단은 서울 동남권을 대표하는 나루아트센터(사장_김용기)를 운영하는 기관이다. 예술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공연, 전시,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여 문화예술을 통한 관객과의 지속적 만남을 위해 노력하여 관객들의 신뢰를 얻는 전문 공연장으로 거듭나고 있다.

한편 작품을 선보이는 극단 고래는 작가이자 연출가인 이해성이 2010년에 설립하여 강애심, 김동완, 전형재 등 40여명의 단원들이 함께 연극을 만들고 있다. 깊은 바다에 사는, 혹은 우리 마음속에 숨 쉬고 있는 고래처럼 잊혀져가지만 소중한 가치를 동시대인들에게 질문하며 나누고자 한다.

 

공연은 4/20()부터 5/13()까지 나루아트센터 소공연장에서 진행되며, 문의는 광진문화재단(02-2049-4700)과 극단고래(010-3164-6280)로 하면된다.

 

 

(사진제공:극단 고래)


(사진으로 보는 뉴스 포토앤아이,함동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