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날 예술과 소비, 욕망의 관계를 질문하는 연극 <애들러와 깁> 12일부터 공연 - 극단 코끼리만보

 

  애들러와깁_장면1.jpg

극단 코끼리만보 18 | _ 크라우치/ 번역,연출_손원정 / 출연_윤현길, 최희진, 문성복, 김은정, 김윤희 

 

오늘날의 예술과 소비,

그리고 욕망의 관계를 질문하다

 

연극이 현실을 재현하는 방식에 대해 꾸준히 탐색해  영국의 대표적인 작가 ‘ 크라우치(Tim Crouch)’ 최신작 <애들러와 > 2017 2017 7 6 두산아트센터가 ‘DAC 희곡리서치 통해 번역, 소개한 작품이다.

연극 특유의 놀이성과 허구성을 이용해 현대인들이 예술과 예술가를 어떤 방식으로 소유하고, 소비하고 있는가를 보여주는 <애들러와 > 극단 코끼리만보가 10 12()부터 예술공간 서울에서 무대에 올린다.  

 

“이제 사람들이 자넷 애들러를 떠올리면 나를 생각하게 될 거에요.”

 

어느  갑자기 대중의 시선으로부터 사라진 미술계의 문제적 커플 자넷 애들러와 마가렛 .

그리고 애들러의 삶을 가장 완벽하게 복원하고자 하는 배우 루이즈 메인!

 

 

<애들러와 > 어느  갑자기 대중의 시선으로부터 사라진 미술계의 거장의 삶을 추적하고 연기하고 영화로 완벽하게 복원하고자 하는  여배우의 여정이라는 서사를 지렛대 삼아,예술을 향유하고 소유하고자 하는 인간의 극단적 욕망이 만들어내는 폭력적인 시공간을 조직하고 배치하며  세계를 극장 안에서 연극적으로 현재화하는 기획이다.연극의 허구성을 전면에 내세움으로써 거꾸로 연극이라는 예술장르가 현실세계에서 가지는 힘의 크기에 대해 꾸준히 탐색해온 영국의 대표적인 작가  크라우치의 최근작 <애들러와 > 통해 우리가 예술과 예술가를 어떠한 방식으로 소비하고 소유하고 있는가를 연극 특유의 끔찍한 유희의 과정 속에서 반추하고자 한다.

 

 

작품은  개의 서사로 이루어져 있다. 하나는 전통적인 드라마의 서사이고, 다른 하나는 형식적인 서사다. <애들러와 > 전통적인 이야기 구조를 성실하게 재현해내는 과정과 더불어, 그러한 과정이 비재현적인 연극 유희의 서사와 충돌하는 과정을 동시에 보여줌으로써 오늘날 예술과 인간의 욕망, 그리고 연극을 둘러싼 근본적인 질문들을 더욱 치밀하게 제시하고자 한다.

 



 

 애들러와 깁_포스터.jpg

<애들러와 > 공연개요

 

2018 10 12()~10 28()

평일 8 | 토일 4 |  

공연장소 예술공간 서울 (성균관대학교 )

 

  크라우치 (Tim Crouch)

번역, 연출 손원정

출연 윤현길, 최희진, 문성복, 김은정, 김윤희

 

런타임 90

관람연령 13 이상

관람료 30000

문의 02-742-7563

 

제작 극단 코끼리만보

후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기획 K아트플래닛


(사진으로 보는 뉴스 포토앤아이뉴스,함동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