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만남’, 장현수 안무가의 22년 내공 깃든 무대!

 

한국 무용인들의 감성, 예술로 승화시켰다

 

공연 만남, 장현수 안무가.jpg  

 

 

공연 만남의 들숨무용단 장현수 비상임 안무가 후배들과 항상 함께하고 싶다

 

들숨무용단 장현수 비상임 안무가의 22년 내공이 깃든 공연 우리 춤과의 만남25일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펼쳐진다.

 

장현수 안무가의 공연 '만남'은 대중에게 익숙한 클래식 음악과 우리 춤의 절묘한 융화를 담아낸 공연으로 공연을 통한 관객과의 만남과 소통을 꾀한 작품이다.

 

장현수 안무가를 중심으로 국립무용단의 새내기 무용수부터 수석무용수까지 무대에 오를 공연 '만남' 은 현재의 국립무용단 무용수들의 세대별 춤사위를 만나볼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될 것이다.

 

특히, 인턴무용수들의 젊은 감성과 열정, 무대 위에서 오랜 내공을 쌓아온 무용수들의 화려한 표현력은 무대 위에서 완벽한 조화를 이뤄 여타 무용 공연에서 볼 수 없었던 차원이 다른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장현수 안무가는 공연 '만남'의 안무가 고난도라 후배 무용수들의 부상 등 컨디션에 주의를 기울였다. 다행히 아무런 부상 없이 모두 훌륭하게 소화해주어 감사하고 기쁘다."라며, “안무가로서 이번 작품에 출연한 후배님들과 항상 함께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한국 무용의 '진정한 미'를 공연 '만남'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는 점도 빼놓을 수 없는 관전 포인트다.

 

공연 '만남'은 고려가요 '동동'에 등장하는 곳고리 새를 비단결 같은 안무로 표현한 독무 궁중무를 비롯해 우리 민족의 염원이 담긴 무용수들의 춤선과 발놀림을 통해 아련한 '재회'와 사랑의 아픔이 담긴 '만남' 등의 구성으로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공연 '만남'의 제작사인 사단법인 들숨무용단은 한국 무용의 길을 걷고 있는 젊은 안무가들을 지원하는 동시에 한국 무용 예술 공연을 통해 우리 전통과 창작 한국무용 작품을 유럽 등지에 알리고 있다.

 

다채로운 만남들을 한국 무용수 특유의 감성으로 녹여내 예술로 승화시킨 공연 '만남'은 관객들에게 가슴 뭉클한 감동을 전할 것으로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들숨무용단 장현수 안무가의 22년 내공이 깃든 공연만남 10 25일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공연된다.

 

(사진제공:쇼온컴퍼니)


(사진으로 보는 뉴스 포토앤아이뉴스,함동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