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합작으로 새롭게 만나는

가족뮤지컬 <다시 쓰는 헨젤과 그레텔>

 

1013() 예림당아트홀 개막!!

 

 

 

 헨젤과그레텔_공연사진.jpg

 

가난한 나무꾼의 아이들이 가난을 두려워  계모에 의해 숲속에 버려지고, 과자로 만든 집에서 마녀를 만나 그를 무찌르고 집으로 돌아온다는 이야기. 우리들에 너무나도 친숙한 그림형제라는 이름과, 헨젤과 그레텔이라는 이름의 이야기.

 

수백년이 지난  이야기는   없이 많은 영화, 동화, 소설, 오페라 등으로 만들어져 우리에게 매번 새롭게 다가오는 작품이다. 시대가 변할 때마다 새롭게 해석되고 이야기되어져서 새로운 생명력을 가지게 되는 , 그것이 우리가 흔히 얘기하는 클래식이고 고전이다.

 

헨젤과 그레텔이  합작의 형태로 2018    새롭게 만들어져 관객에게 선보여진다. 원작의 내용과 의미를 훼손하지 않으면서도 한국을 넘어 아시아 전체를 대상으로 하기 위한  새로운 작업은 한국의 엔씨컴퍼니와 중국의 베이징정흥연예전매유한공사가  함께 했다.

 

<다시쓰는 헨젤과 그레텔> ‘생각나라 사는 언제나 긍정적인 소녀 ‘ 생각하기를 좋아하고 무슨 일이든 이겨야만 직성이 풀리는 ‘이라는 소년의 모험 이야기다. 이야기의 구조는 원작을 충실히 따라가면서도 원작에서   없던 캐릭터가 추가되어 이야기의 흥미를 높인다. ‘생각나라 안내자 라스트롱과 참견쟁이 수다새 리키랑카, 행복한 과자 요정 키키, 수수께끼 팬더, 색깔요정, 솜사탕요정이 그들이다.

 

완성도 높은 음악과 안무가 60분의 공연 내내 이어지며, 원작의 가장 중요한 무대인 ‘과자집 새롭게 해석한 부분이 인상적이다. 과자집이 1M 이상 길게 늘어지는 솜사탕으로 표현되며,  과정 자체가 흥미로운 퍼포먼스가 된다.

 

  하나의 포인트는 공연 내내 관객들은 ‘관람 하는 것이 아니라 ‘참여 가능하다는 점이다. 링과  그리고 관객들과 함께 색깔의 문을 찾아가고 수수께끼를 풀어가는 과정을 통해서 아이들의 상상력과 생각하는 힘을 높여준다.

 

<다시 쓰는 헨젤과 그레텔> 오는 10 13()부터(2018 12 2일까지) 예림당아트홀에서 만날  있다. 예림당아트홀은 어린이도서 전문 출판사 예림당과 가족뮤지컬 전문제작사인 엔씨컴퍼니가 운영하고 있으며, 어린이의 꿈과 희망을 심어주는 공간으로 435 규모의 공연장이다.

 

 공연은 인터파크, 티몬, 쿠팡, 위메프  예매가 가능하며,  예매처 마다 관객들이 더욱 알뜰하게 나들이를   있도록 다양한 혜택을 마련하고 있다. (VIP 5만원, R 4만원, 문의 NC컴퍼니 02-6413-3689/3698)



 

 

 

 

공연명

 

THE NEW 뮤지컬 <다시쓰는 헨젤과 그레텔>

 

공연기간

 

2018 1013() ~1202()

 

공연시간

 

~ 11/주말,공휴일 11, 13 (매주 월요일 휴관)

 

공연장

 

예림당아트홀

 

관람등급

 

24개월 이상 관람가

 

러닝타임

 

55(인터미션 없음)

 

가격

 

VIP 50,000 R 40,000   

 

제작/기획

 

NC컴퍼니/베이징정흥연예전매유한공사

 

문의/예매

 

NC컴퍼니 02-6413-3689/3698

 

 

(사진제공:엔씨컴퍼니)



(사진으로 보는 뉴스 포토앤아이뉴스,함동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