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까지 놀자! 창작집단 LAS의 2018년 마지막 작품! 칸 국제 영화제 초정작, 구로시와 기요시 감독의 <산책하는 침략자>의 원작!


마에카와 토모히로의 희곡‘산책하는 침략자’한국 초연! 

 

 연극 _산책하는 침략자_ 포스터.jpg

 

해마다 새로운 작품을 선보이며 하고 싶은 이야기를 자신들의 독특한 색으로 풀어내는 창작집단 LAS의 2018년 마지막 작품은 마에카와 토모히로의 희곡 <산책하는 침략자> 이다. 이 작품은 2013년부터 시작된 LAS의 작품 발굴 프로젝트 ‘기상프로젝트’의 시리즈인 ‘라스낭독극장’에서 첫선을 보인 작품으로,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 낸 바 있다. 최근 <줄리엣과 줄리엣>, <손>, <헤라, 아프로디테, 아르테미스> 등 연이어 화제작을 연출한 창작집단 LAS의 이기쁨 대표가 <산책하는 침략자>의 국내 초연 무대를 연출한다. 원작 희곡은 구로시와 기요시 감독에 의해 영화화 되었으며 지난해 칸 영화제, 부산국제영화제, 그리고 시체스영화제에 초청되었다.  

 

<산책하는 침략자>는 인간의 몸에 영혼처럼 침투한 외계인들이 “개념”을 수집한다는 설정을 기반으로 이야기가 펼쳐진다. 외계인의 침공을 거대하고 화려하게 다루는 일반적인 SF액션물과는 다르게 평범한 부부의 일상을 중심으로 사건이 전개된다. 외계인에게 빼앗긴 개념은 더 이상 사람들의 의식 속에 존재하지 않는다. 소중한 개념을 상실해 괴로워하는 개인이 있는 반면, 그동안 삶을 짓누르던 개념으로부터 해방되는 개인도 있다. 외계인의 존재를 알아차린 누군가는 이를 알리려 하지만 아무도 믿으려 하지 않는다. 작품은 인간다움을 상실한 개인, 인간답지 못하게 만드는 세상에 대한 분노, 눈앞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들조차 믿지 못하게 만드는 사회 시스템 속에서 오늘을 살고 있는 우리에게 ‘인간의 본질’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  

 

창작집단 LAS가 제작해온 그간의 작품들을 살펴보면, 제38회 서울연극제에서 우수상, 무대미술상, 신인연기상을 수상한 <손>과 관객들의 선택으로 서울연극인대상에서 극작상을 수상한 <헤라, 아프로디테, 아르테미스>가 돋보인다. 그 중 <헤라, 아프로디테,아르테미스>는 그리스 신화를 바탕으로 오늘날 현대 여성의 속마음을 세 여신들의 이야기를 통해 거침없이 보여주며 관객들의 큰 지지를 얻었다. 최근작인 <줄리엣과 줄리엣>은 셰익스피어의 고전 <로미오와 줄리엣>을 두 원수 집안의 두 딸 ‘줄리엣’의 사랑이야기로 각색하여 성소수자에 대한 이야기를 진지하게 다루었으며, 또 지구의 탄생과 소멸을 빗대어 ‘인생’을 이야기하는 <우리별>은 ‘지구’라는 한 소녀의 삶을 통해서 랩과 간결한 리듬을 이용해 반복되는 일상 속에서 가슴을 울리는 찰나의 순간을 담아내어 관객들에게 다양한 공감대를 느낄 수 있게 하였다.    

 

창작집단 LAS는 이기쁨 (연출/대표), 홍보람 (음악/연출), 정하린(영화연출/프로듀서), 한송희(배우)가 모여 첫 발걸음을 내딛었다. 즐거운 마음으로 공연을 하기 위해 만든 젊은 극단으로,  2009년 창단 이후 마음이 맞는 동료들이 모여 현재는 연출부, 기획부, 음악, 음향, 그래픽/영상, 배우 부문 등 모두 22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올해로 창단 9년째를 맞이한 창작집단 LAS는 즐겁게 놀기 위해 모인 사람들답게 탄탄한 앙상블을 바탕으로 팬들의 사랑을 받으며 꾸준히 작품 활동을 해오고 있다.

 

2018년 창작집단 LAS의 마지막 프로젝트, 연극 <산책하는 침략자>는 오는 11월 8일부터 11월 11일까지 미아리고개 예술극장에서 공연한다.

 

작 마에카와 토모히로. 번역 이홍이. 연출 이기쁨. 출연 윤성원, 한송희, 이강우, 김희연, 김영노, 김명기, 고영민, 임현국, 장세환, 한수림

 

공연장소: 미아리고개 예술극장

공연기간: 2018년 11월 8일 (목) ~ 11월 11일 (일)

공연시간: 평일 8시 | 주말 3시, 7시 

티켓가격: 전석 30,000원 

티켓예매: 인터파크 티켓

공연문의: 창작집단 LAS 070-8154-9944 



(사진으로 보는 뉴스 포토앤아이뉴스,함동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