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리뷰]


천재 과학자 마리 퀴리의 삶을 집중 조명해낸 창작 뮤지컬<마리 퀴리>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선정한 2018 공연예술창작산실 올해의 신작과 국내외에서 인정받는 창작 뮤지컬을 인큐베이팅하는 ‘글로컬 뮤지컬 라이브’ 시즌 2 선정작에 등극하며 2관왕을 거머쥔 뮤지컬<마리 퀴리>는 역사상 가장 위대한 과학자로 꼽히는 노벨상을 두 번 수상한 최초의 과학자 ‘마리 퀴리’의 삶을 다룬 작품으로 자신의 연구가 초래한 비극에 좌절하지만 그에 정면으로 맞서는 한 인간의 모습을 그려내고 있다.


역사적 실존 인물인 ‘마리 퀴리’라는 캐릭터를 바탕으로 허구의 사건,장소,인물 등을 상상해 재구성한 작품인 뮤지컬<마리 퀴리>는 그녀를 둘러싼 남편 피에르의 죽음, 라듐 공장 직공들과의 만남 등의 이야기가 상상으로 가미돼 짜임새 있는 구성과 드라마틱한 전개로 관객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는 과학자의 삶을 다룬 새로운 장르의 창작뮤지컬이다.


뮤지컬 ‘마이 버킷 리스트’ 등에서 섬세한 연출로 실력을 인정받은 김현우 연출과 천세은 작가의 드라마틱하면서도 탄탄한 스토리의 대본은 천재 과학자의 이면을 잘 표현하고 있다.
여기에 뮤지컬 ‘셜록홈즈-앤더슨가의 비밀’, ‘곤 투모로우’ 등에서 수려한 선율의 음악으로 국내 최정상 작곡가로 꼽히는 최종윤 작곡가의 음악을 뮤지컬 ‘카라마조프’ 등에서 활약한 서은지 음악감독이 이끄는 5인조 라이브 밴드가 가세했다.키보드,클라리넷,첼로,드럼으로 구성된 5인조 라이브 밴드는 현악기, 타악기, 관악기의 완벽한 조합을 통해 한층 풍성한 사운드로 작품의 몰입도를 높였다.


‘라듐’을 발견한 천재 과학자 ‘마리 퀴리’ 역에는 김소향, 임강희가 출연하며, 그의 남편이자 연구 동반자인 ‘피에르 퀴리’ 역에는 박영수가, ‘라듐 사업’을 주로 하는 기업의 운영자 ‘루벤’ 역으로는 조풍래가 출연한다. ‘루벤’의 공장에서 근무하는 ‘안느’ 역으로는 김히어라가, 같은 직공인 ‘조쉬’, ‘폴’, ‘아멜리에’ 역으로는 김아영, 장민수, 이아름솔이 출연한다.뮤지컬 ‘마리 퀴리’는 오는 1월 6일까지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_뮤지컬 마리퀴리 메인포스터_김소향Ver..jpg


뮤지컬 마리 퀴리 쇼케이스 사진 출처_ 2018 창작산실  ⓒ옥상훈 (1)-tile.jpg


(사진제공:쇼온컴퍼니)


(사진으로 보는 뉴스 포토앤아이뉴스,함동운 기자)